게임저널
HOME | 회사소개 | 즐겨찾기추가 |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 게임뉴스
2015년09월30일 09시11분 2712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첨부파일:
엽기 20대 그리고 게임
 온라인게임을 하다 알게된 여성을 실제로 만나 성추행하려다 거절당하자 살해한 뒤 숨져가는 피해자를 상대로 성폭행한 20대가 중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8(부장 이광만)는 살인및준강간 혐의로 기소된 연모(22)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연씨는 지난해 8월 동시접속자수 750만명의 모 인기 온라인게임 에서 같은 편을 하면서 피해자 A(21)씨를 알게 됐다.
 
몇 차례 만남을 이어간 연씨와 A씨는 같은해 9월 모텔에서 함께 묶었다.
 
연씨는 피해자의 가슴을 수차례 만지려고 시도했으나 A씨로부터 만지지 말라는 말과 함께 욕설을 들었다.
 
피해자가 자신을 무시한다고 생각한 연씨는 모텔 복도에 있는 소화기를 들고 들어와 피해자의 머리를 수차례 내려친 후 피해자의 목을 졸라 살해했다.
 
이후 연씨는 이와 같은 살해 행위로 인하여 의식을 잃고 숨져가는 피해자를 상대로 1회 성폭행한 뒤 지갑과 스마트폰을 훔쳐 달아났다.
 
1심 재판부는 연씨는 피해자가 가슴을 만지지 못하게 한다는 사소한 이유로 격분해 둔기에 해당하는 소화기로 생명과 직결된 부위인 머리를 수회 내리치고 목을 졸라 살해했다이 과정에서 피해자가 항거불능 상태에 이른 것을 이용해 피해자를 성폭행까지 했다며 징역 20년 선고했다.
 
연씨는 범행 당시 인터넷 게임 중독 장애와 경도의 정신지체로 인한 심신미약 상태였다며 항소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1심 판결을 인용하여 연씨의 인터넷 게임 장애는 단순한 습벽수준으로 여겨지고 피고인의 진술태도 등을 종합했을 때 정신지체로 인한 심신미약은 인정하기 힘들다며 원심을 유지했다.
 
한편 강간치사내지 강간및살인혐의가 아닌, ‘살인및준강간혐의가 적용된 것에 대해 법원 관계자는 죽일 목적으로 때리고 그 뒤에 성폭행을 했기 때문으로, 강간을 목적으로 때리다가 그 폭행이 과도해 사망하는 강간치사와는 약간의 차이가 있다또 성폭행 한 뒤 경찰신고 등을 우려해 살해하는 것과는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어떻게 보면 시체나 다름없는 상대와 성관계를 맺은 특이한 케이스로 그 죄질이 더 나쁘다고 덧붙였다.
 
< 게임저널 취재부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게임저널 취재부 (yesomd@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게임뉴스섹션 목록으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포항공대 셧다운제로 보는 게임 규제의 역사 (2015-09-30 09:16:43)
이전기사 : 잃어버린 10년 그리고 미래는 (2015-09-30 09:02:30)
 
 
자동로그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도쿄게임쇼 2016 9월 열려
도쿄 게임 쇼는 전세계에서 주목이 모이는 글로벌 이벤트다. 2015 년에는 37 개국 ㆍ ...
    답변 : 답변 : 답변 : 극락조 포커(성인게임기)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주)예솜 |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2가 32-4 창덕빌딩 3층 | (주)예솜 대표이사 이재권 | 개인정보책임 : help@yesom.co.kr
사업자등록번호 : 201-81-66808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19-5348호 | Tel : 02-2635-1693 | Fax : 02-2635-1695
게임저널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08 게임저널 All rights Reserved.